본문 바로가기

해외여행

아르헨티나 살타, 볼거리로 가득 찬 남미 속 작은 유럽

 

아르헨티나 살타는 안데스산맥의 동쪽 끝을 흐르는 살라도강 상류의 해발 1152m의 높이의 산간분지에 자리한 도시로 1582년에 건설된 식민도시로 살타주의 주도이다. 1813년 스페인 왕군이 마누엘 벨그라노 장군에게 결정적인 패배를 당한 곳이다. 스페인 식민시대에 세워진 형형색색의 화려한 건축물과 안데스문명 유적 등 다양한 볼거리로 꽉 차 있다.

 

 

살타에서는 남미 속 작은 유럽 같은 도시의 분위기를 만끽 할 수 있다. 아름다운 에스파냐풍의 건물이 많으며 부근에 온천이 있어 관광의 중심지가 되어 있다. 특히 1692년 9월 13일에 일어난 큰 지진을 멈추게 했다는 그리스도상과 성모상의 기적을 기념하는 행사 때에는 해마다 많은 관광객이 모여든다. 아르헨티나 각지에서 칠레에 이르는 철도가 통한다.

 

 

살타라는 지명은 인디언 어로 돌이 잇는 장소 또는 편안히 쉬는 장소라는 뜻이 들어있다. 근교의 대자연을 둘러보는 것이 좋다. 남미가 아니면 볼 수 없는 웅장한 풍경을 만날 수 있다. 특히 나무 하나 없는 산에 선명한 줄무늬가 새겨진 일곱색 언덕은 새로운 큰 감동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아르헨티나는 남아메리카 남도부의 연방제 공화국으로 16세기 중엽부터 에스파냐의 식민이 시작되었으며 1810년 5월 독립을 선언하고 임시정부를 수립하였다. 이후 내란을 거쳐 1816년 7월 9일 투쿠만 회의에서 중앙집권적 공화국인 라플라타 합주국의 성림을 선언하였다. 정식명칭은 아르헨티나공화국으로 남아메리카에서 브라질에 이어 두 전째로 크다.

 


아르헨티나는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큰 국가로 국토는 남북으로 긴 모습이며 서쪽의 안데스 산맥과 남쪽의 애틀랜틱해 사이에 자리 잡았다. 북쪽으로 파라과이와 볼리비아, 북동쪽으로 브라질과 우루과이, 서쪽과 남쪽으로는 칠레와 국경을 면한다. 아르헨티나는 라틴어로 은이란 뜻이며 탱고와 목축으로 유명하다. 수도는 부에노스 아이레스이다.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았으며 여행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작성한 글입니다"
"내용에 오류가 있을 수 있으니 더 자세한 내용은 주최측 및 언론기사 등을 확인하세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