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

한산대첩의 시작인 견내량에 자리하고 있는 해간도를 찾아가자

 

해간도는 통영지역 250여 개 섬 중 육지마을에 제일 가까운 거리에 자리하고 있는 섬이다. 2009년 9월 21일에 용남면 연기마을과 다리로 연결되어 통영과는 다리를 이용해 연결이 되었다. 연기에서 해간까지의 연륙교는 길이 267m, 폭 8m, 접속도로구간 217m의 라멘교를 더한 가밗거더교 형식으로 건설되었다. 교각은 햇불 형상의 곡면으로 처리되어 다리의 밋밋한 일직선이 아니라 가운데가 솟아오른 완만한 곡선 형태여서 바다 풍경과 잘 어울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해간도에서 마주 보이는 섬이 거제도이다. 앞 바다는 견내량 해협이다. 섬이 생긴 이래 육지와 거제의 첫 만남이 이뤄진 제일관문으로 역할을 해왔던 견내량은 거제시 사등면 덕호리와 통영시 용남면 장평리를 잇는 거제대교의 아래쪽에 위치한 좁은 해협으로 길이는 약 3㎞로 폭은 약 180에서 400m 정도이다. 임진왜란 때 한산대첩의 주요지점으로 견내량에서부터 한산도 앞바다 그리고 안골포 전투를 벌이는 시발점이 되었던 곳이다. 

 

해협 양쪽에는 작은 섬들이 많고 물살이 거세어 예로부터 이곳에서 생산되는 돌미역은 임금님의 진상품으로 올려졌다고 한다. 거제대교와 신거제대교가 걸쳐있다. 해간도의 서쪽 해변에서 보이는 곳은 통영이다. 거제대교 아래로 흐르는 물길을 견내량이라고 하는데 어민들이 갯내량이라고 부르는 데서 나왔다고 한다. 바닷물갯이 강물처럼 빠르게 흘러가는 물길이라는 뜻이다. 견내량의 자연산 돌미역은 양식미역보다 더 쫄깃하고 맛도 좋다고 한다. 

 

한산대첩 당일 이순신 장군은 판옥선을 이곳 견내량으로 보내었다. 왜구들은 선박위에 뛰어올라 전투를 벌이는 전술을 선호하고 있어 좁다란 견내량에 조선의 판옥선이 들어오자 배에 뛰어오르기 위해 판옥선을 쫓아오게 되면서 결국 73척의 왜선들이 견내량에서 한산도 앞바다로 유인되어 우리 수군의 공격으로 대패하게 되었다. 한산도의 두억포는 왜구들의 머리를 수없이 벤 곳이며, 개미목은 개미떼처럼 많은 왜구를 수장시킨곳, 고동산은 수루를 향해 고동을 분곳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