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

세종 조치원복숭아 봄꽃 축제와 더불어 세종호수공원과 베어트리파크까지 둘러보자

 

 

세종 조치원복숭아 봄꽃 축제를 알아보고 축제와 함께 세종호수공원과 베어트리파크, 그리고 금강수목원까지 살펴보자. 이번에 확인해볼 세종 조치원복숭아 봄꽃 축제와 세종호수공원, 베어트리파크, 그리고 금강수목원은 모두 세종특별자치시에서 만날 수 있는 곳으로 따뜻한 봄날 여행코스로 계획하기에 좋은 곳이다. 여름 맛있는 복숭아를 먹어보기 전 만날 수 있는 복사꽃축제가 바로 세종 조치원복숭아 봄꽃 축제이다. 세종호수공원은 국내 최대의 인공호수이며 베어트리파크는 반달곰과 함께 다양한 식물을 볼 수 있다.

 

 

세종 조치원복숭아 봄꽃 축제는 2018년 4월 21일부터 22일까지 2일간 세종문화예술회관 일원에서 개최한다. 조치원복숭아의 우수성을 알리고 도농교퓨 촉진과 시민화합을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전국 어린이와 청소년 사생대회, 백일장, 전국 사진공모전, 복아숭아꽃을 소재로 한 체험행사, 지역예술단체 문화공연 등이 펼쳐진다. 복사꽃, 배꽃 등 봄꽃을 주제로 한 포토존 등 다채로운 체험 공연 프로그램은 물론 푸드트럭을 이용한 먹거리장터도 운영된다.

 

 

세종호수공원은 국내 최대의 인공호수공원이며 세종특별자치시 연기면 다솜로 216 세종리 114-380에 자리하고 있다. 세종시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산책로, 물놀이섬, 수상무대섬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서 있으며, 특히 세호교와 수상무대섬이 유명하다. 주말이면 가족들과 연인과 여가를 즐기려는 시민들로 붐비며, 공연이나 축제 등 문화행사도 자주 열리는 곳이다. 국립세종도서관과 음악분수로 유명한 방축천도 인근에 있어 관광코스로 부족함이 없는 곳이다.

 

 

 

베어트리파크는 사설 수목원으로 반달곰을 만날 수 있다. 자연 그대로의 자연, 휴식 그대로의 휴식이 있는 곳을 표방하며 10만 여 평의 대지에 1000여 종, 40만 여점에 이르는 꽃과 나무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국네에서는 보기 드문 동물이 있는 수목원이다. 나무 둥지가 굵어지고 사계절 꽃이 피고 지는 동안 슾도 커지고 돌보아야 할 동물 가족도 늘어나면서 베어트리파크는 세월과 자연의 힘, 사람의 애정이 더해져 아름다운 수목원으로 거듭났다.

 

 

베어트리파크는 아름드리 향나무와 수백년 된 느티나무, 고고한 자태를 뽐내는 소나무가 이곳의역사와 정성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는 곳이다. 레스토랑, 테디베어샵 등 방문객을 위한 편의시설과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리는 베어트리파크에서 참 된 휴식을 만끽하시길 바란다. 수련과 창포와 반달곰과 사슴, 비단잉어가 함께 있는 일상을 풍요롭게 만드는 터전이며, 더 많은 사람들이 풍요로움을 함께 나누고, 자연 사랑을 깨닫는 아름다운 공원이 되기를 원하는 곳이다.

 

 

금강수목원은 세종시 금남면 산림박물관길 110 도남리에 자리하고 있는 산림 휴양공간이자 문화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전시수목원에는 열대온실, 산림박물관과 연계하여 내방객을 대상으로 자연학습 교육을 실시하고 정서 함양을 위한 휴식공간을 제공할 목적으로 조성되었다. 전문수목원은 가치있는 지역 향토수종 등 생물다양성의 지속적 발굴과 보전, 학술 연구를 병행할 수 있는 수목원이다. 열대과수원, 열대화원, 다육식물원, 온실, 대규모 동물사육장이 있다.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았으며 여행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작성한 글입니다"

"내용에 오류가 있을 수 있으니 더 자세한 내용은 주최측 및 언론기사 등을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