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여행

충남 여행지 당진 가볼만한곳 추천 장소



 

충청남도 여행지를 찾는다면 당진 가볼만한곳으로 여행을 다녀오는 것도 좋을듯 싶다. 왜목관광지, 도비도관광지 등 가볼만한곳이 많은 당진이다

 

 

가장 먼저 살펴볼 당진 가볼만한곳은 왜목관광지이다. 당진을 방문해서 서정적인 일출을 맞이하려면 왜목일출을 보아야 할것이다. 국화도와 장고항 해안선의 끝자락 산을 사이에 두고 해돋이를 감상할 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해가 장고항의 노적봉에 걸리는 때는 한푹의 산수화를 보는 아름다움이 있다. 해변은 맨발로 산책을 할 수 있어서 지친 심신을 자연 안에서 치유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도비도관광지는 원래 섬이었으나 대호방조제로 인하여 육지가 되었다. 도시인과 농어민이 함께할 수  있는 곳이다. 주말이면 조개, 게, 고등, 소라, 낙지등을 잡기위해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겨울이면 철새들이 이곳을 찾아 장관을 이룬다. 숙박시설과 전망대, 유람선, 해수탕, 조각고원등 편의시설이 마련되어있으며 많은 섬들이 주변을 둘러싸고 있다.

 

 

 

다음 당진 가볼만한곳은 삽교호관광지이다. 이곳은 박정희 대통령의 마지막 공식행사가 있었던 곳이다 주변에는 서해대교를 비롯하여 호수와 바다를 한눈에 감상할 수 있고 수산물시장과 함상공원, 행양태마과학관, 친수공간, 놀이동산이 있어 가족나들이 장소로도 많이 이용되고 있다. 서해 대교의 시원한 다리를 지나면서 주변을 둘러보는 관광이 새로운 추억을 만들어 줄 것이다.

 

 

 

 

모래사장과 갯바위 너덜지대가 뒤썩여 있는 왜목해변 마을은 앞바다에는 국화도가 빼어난 경지를 자랑한다. 해변을 거닐면 지루하지 않고 낭만적인 시간을 가질수 있다. 맨발로 해안선을 따라 설치되어 있는 수변데크를 산책을 하면 안전한 걷기 경험을 가질 수 있다. 아름다운 해변과 자연에 몰입하면서 걷는 맨발의 한걸음 한걸음이 우리의 삶을 풍성하게 해줄 것이다.

 

 

 

마지막으로 살펴볼 당진 가볼만한곳은 석문산 일몰이다. 석문산 정상에 오르면 서쪽편에는 대호간척지가 보이고 뒤를 돌아보면 푸른바다가 펼쳐진다. 정상에서 보라보는 일몰은 왜목을 찾는 이들이 반드시 보고 가는 명소로 이름이 나 있다. 도비도 섬과 이어진 대호방조제가 많은 농토를 만들어 주고 있다. 왜목마을 해양경비초소 옆에 난 탐방로를 따라 10분 정도 투자를 하면 정상에서 풍광을 보는 행운을 얻을 것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