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장산 벚꽃과 함께 벚꽃명소로 백양사 벚꽃과 내소사 벚꽃 등이 있다. 이번에 살펴볼 백양사 벚꽃과 내소사 벚꽃과 함께 알아볼 내장산 벚꽃을 감상할 수 있는 행사인 정읍벚꽃축제가 곧 펼쳐진다. 정읍시는 정읍벚꽃축제를 전국적인 행사로 키우기 위해 야간경관을 강화하고 프로그램도 더욱 다채롭게 마련하고 있다. 2018년 4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열리는 벚꽃축제를 찾는 관광객에게 더 많은 즐거움을 주기 위해 제22회 정읍예술제와 제14회 자생화 전시회, 제7회 자생차 페스티벌을 함께 개최하고로 했다고 발표했다. 올해는 더욱 풍성한 축제가 될 것으로 믿게 된다. 진해 군항제 등과 버금가도록 육성한다는 방침을 세워놓고 홍보를 하고 있다.

 

 

내장산벚꽃축제의 주제는 '벚꽃향기 흩날리는 정읍! 벚꽃 눈짓愛 빠지다' 로 정하고 성공적인 축제 개최를 위해 추진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올해을 깃점으로 하여 정읍벚꽃축제를 진해 군항제, 영의도 벚꽃축제에 버금가는 전국 3대 벚꽃축제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을 정해놓고 모든 관계인들이 심혈을 기울여서 시민과 관광객이 함께할 수 있는 참여형의 다양하고 알찬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 3월 31일부터 야간 경관조명이 불을 밝혀 4월 15일까지 지속적으로 운영된다.

 

 

다양한 공연과 체험프로그램, 먹을거리 부스 운영을 통해 다채로운 축제를 선보인다. 천변에는 페이스 페인팅, 공예체험, 전통놀이 등을 체험할 수 있고 농특산물을 싸게 살 수 있는 직매장도 개설된다. 인기가수의 축하공연과 대규모 불꽃쇼도 마련된다. 정읍벚꽃축제는 수령이 40년이 넘는 왕벚나무 2000여 그루가 정읍천 5km구간에 피워내며, 정읍 나들목에서 내장산국립공원에 이르는 16km의 천변 길을 따라 수천 그루의 벚나무도 꽃을 피운다.

 

 

 

 

내소사벚꽃은 전라북도 부안군 진서면 내소사로 143 석포리에 자리하고 있는 서운사의 말사인 내소사의 봄철의 아름다운 꽃인 벚꽃을 말한다. 내소사는 백제 무왕 34년인 633년에 백제의 승려 혜구두타가 창건하여 처음에는 소래사라고 하였다. 대소래사와 소소래사가 있었는데 소소래사가 남아서 내소사가 되었다. 내소사의 전나무숲길을 지나 절의 역사만큼 오랜 세월을 머금고 갖은 풍파를 견디어 온 듯한 커다란 왕벚나무가 매력을 발한다. 다양한 봄꽃과 벚꽃의 어울림이 아름답다.

 

 

백양사벚꽃은 북하면 일대 백양사 주변의 왕벚나무와 벚나무에 벚꽃이 만발하게 피는 아름다운 봄날에 백양사 진입로는 애기단풍과 벚꽃나무로 유명하다. 백양사 우화루 옆에 서 있는 홍매는 천연기념물 제486호로 백제시대에 지어진 백양사가 고불총림으로 불리기에 '고불매'라는 고결한 별명을 얻었다. 고불매는 단 한 그루에 불과하지만 그 향기가 은은하고 매혹적이어서 백양사 경내를 가득 채울 정도라고 한다.  

 

 

가을의 백암산은 백양사 애기단풍으로 전체를 불들이고 있으며 애기단풍은 백양사의 자랑이자 마스코트이며 하늘 높이 솟아있는 백암산 학봉의 기암괴석은 보는이로 하여금 그 기상과 기운을 한껏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백양사는 백암산 학봉아래 길지를 찾아 자리하고 있다. 백양사 벚꽃길은 데이트 코스와 드라이브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주변 경관은 커플의 마음을 녹이기에 충분한 주변 경관을 자랑한다.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았으며 여행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작성한 글입니다"

"내용에 오류가 있을 수 있으니 더 자세한 내용은 주최측 및 언론기사 등을 확인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