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명소로 이번에 살펴볼 곳은 남산 벚꽃과 윤중로 벚꽃, 서대문 안산 벚꽃길과 석촌호수벚꽃 등이다. 이번에 살펴볼 남산 벚꽃과 윤중로 벚꽃과 서대문 안산 벚꽃길, 그리고 석촌호수벚꽃은 서울에서 가볼만한 대표적인 벚꽃 명소로 벚꽃이 피는 시기가 되면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는 곳이다. 먼저 윤중로 벚꽃은 국회의사당을 끼고 한강변을 따라 이어진 도로로 흔히 윤중로라 불리지만 이곳의 정확한 명칭은 여의서로이다. 1.7km에 달하는 도로 양편에 1600여 그루의 왕벚나무가 만개하면 이곳은 꽃천지로 변한다. 여의서로에 꽃잔치가 펼쳐지고, 마포대교를 건너면 국회의사당 앞까지 가는 1km 남짓 되는 길목에도 벚꽃이 가득하다. 푸른 강변을 따라 하얗게 피어난 벛꽃이 더욱 화사해 보인다.

 

 

여의도 공원을 벗어나 꽃 터널을 이룬 강변길을 걷다 서강대교 남단을 건너면 본격적인 벚꽃길이 시작된다. 국회의사당을 둘러싸고 탐스러운 벚꽃이 가득한 여의서로에 축제가 시작되면 차량통행을 금지해 오로지 사람들만의 통행로가 된다. 개나리, 진달래, 철쭉, 조팝나무 등 또 다른 봄꽃들까지 조화를 이루어 넓게 트인 한강을 배경으로 봄의 향연이 펼쳐진다. 밤이 되면 가로등 불빛과 특수조명이 벚꽃을 비춰 아름다운 봄밤의 운치를 더한다.  

 

 

남산 벚꽃은 서울 시내 한복판에 자리한 남산이 4월 중순이 되면 화사한 꽃산으로 변신한다. 남산을 둘러싸고 7.5km 가량 이어지는 순환도로에도 2000여 그루의 벚나무가 바람에 흩날리며 온통 꽃물결에 젖어든다. 꽃비를 맞으며 산책길을 걸어가다가 저녁 무렵에 케이블카를 타고 남산 꼭대기에 올라서 꽃으로 덮인 산 아래 서울 시내 야경을 내려다 볼 수 있다. 케이블카 타는 곳이 나오고 이곳에서는 남산 순환도로가 펼쳐진다.

 

 

 

석촌호수벚꽃은 송파구 잠실동과 송파대로 사이에 두고 동호와 성호로 이어진 석촌호수에도 1000그루의 왕벚꽃이 벚꽃터널을 만들어 호숫가를 하얗게 물들인다. 청록색을 띤 호수르 둘러싸고 눈구름처럼 피어난 벚꽃 사이로 철쭉과 야생화도 곁들여져 화사함을 더한다. 깔끔하게 조성된 2.5km거리의 산책로를 따라 호수를 한 바퀴 도는 데 40분 정도 걸린다. 한적한 호수의 멋있는 운치를 마음껏 느끼고 싶다면 동호쪽으로 돌아보는 것이 좋다.

 

 

서호에는 롯데월드 매직 아일랜드를 품고 있어 놀이기구를 타는 사람들의 즐거운 비명소리가 들려와서 시끌 벅적한 소리가 항상 들려온다. 서호 바깥쪽으로 나 있는 송파나루는 나름대로 밤에 찾아가면 운치가 있어 더욱 느낌을 좋게 해준다. 매년 4월 중순부터 하순까지 석촌호수 일대에서 벚꽃대축제를 열고 있다. 지하철 2호선 잠실역 2번 출구로 나오면 석촌호수까지 도보로 5분 거리에 자리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살펴볼 벚꽃 명소인 서대문 안산 벚꽃길은 서대문구청 뒤편에 자리하고 있는 높이 296m의 안산에 4월 중순경이면 왕벚나무가 일제히 꽃을 피운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핀 안산은 완만한 산길을 걸으며 호젓하게 꽃구경을 하기에 좋은 곳이다. 서재문구청 왼쪽 도로를 따라 300m정도 올라가면 벚꽃광장이 나타난다. 이곳에서 붕수대까지 올랐다가 무악정을 거쳐 내려오는 코스가 일반적인 방법이며 정상에 자리한 봉수대에 오르면 서울을 둘러싼 인앙산과 북한산, 한강이 한눈에 보인다.

 

 

"어떠한 지원도 받지 않았으며 여행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작성한 글입니다"

"내용에 오류가 있을 수 있으니 더 자세한 내용은 주최측 및 언론기사 등을 확인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